본문으로 건너뛰기

COMING SOON

2020 사람사랑
생명사랑 밤길걷기

‘우리는 살아 숨 쉬는 꿈을 꿉니다’

밤이라는 모두가 잠든 시간. 우리는 잠들지 않고 꿈을 꿉니다
우리들의 발걸음 하나하나가 모여 살아 숨 쉬는 세상을 만듭니다

Countdown to
Ticket open

000Days

00Hours

00Minutes

00Seconds

사람사랑 생명사랑
밤길걷기 소개

사람사랑 생명사랑 밤길걷기는 자살예방의 날(9월 10일)을 맞아 하루에 37.5명이 자살하는 현실을 자각하고 생명의 소중함을 전하고자 캄캄한 어둠을 헤치고 희망으로 걸어 나가는 특별한 캠페인입니다. 한국생명의전화는 미국자살예방재단의 'OUT OF THE DARKNESS COMMUNITY WALKS' 자살예방캠페인을 2006년 한국에 도입하여 올해로 15회째를 맞이합니다. 2019년까지 총 29만 여명이 캠페인에 참여하여, 해가 질 무렵 캄캄한 어둠을 만나더라도 서로를 의지하며 동이 틀 때까지 희망을 향해 걸어 나가는 우리의 발걸음으로 생명의 소중함을 확산시키고 있습니다. 누적 총기부금액은 총 3,359,107,315원으로 자살예방캠페인 활동에 2,841,318,213원이 사용되었고, 지역 자살예방사업에 84,000,000원 자살위기상담사업에 420,905,187원, 긴급 여성노숙인쉼터지원 및 기타 복지사업에 9,850,560원 사용되었습니다.

  • 행사 횟수14회

  • 누적 참가자 수29만명

  • 누적 총기부금액3,359,107,315원

밤길걷기
History

소중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 그리운 사람을 기억하기위해 그리고 나를 응원하기 위해 함께 걷습니다. 2006년부터 시작된 생명을 살리는 걸음 오늘도 우리는 묵묵히 걸어가고 있습니다.

2019

2015

2012

2011

2006

2004

2019

  • 제 14회 사람사랑 생명사랑 밤길걷기 개최 9개 도시
    28,000여명 참여
  • 삼성생명 공동주최

제 14회 사람사랑 생명사랑 밤길걷기 2019

2015

  • 제 10회 생명사랑 밤길걷기 개최 6개 도시
    24,000여명 참여

제 10회 생명사랑 밤길걷기 2015

2012

  • 제 7회 생명사랑 밤길걷기 개최 7개 도시
    31,000여명 참여

제 7회 생명사랑 밤길걷기 2012

2011

  • 제 6회 생명사랑 밤길걷기 개최 3개 도시
    12,000여명 참여
  • 국내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문화 조성 법률 제정
  • 매년 9월10일을 자살예방의날 로 제정

제 6회 생명사랑 밤길걷기 2011

2006

  • 제1회 생명사랑 밤길걷기 개최(서울)

제 1회 생명사랑 밤길걷기 2006

2004

  • 제 1회 생명사랑 마라톤 개최

제 1회 생명사랑 마라톤 2004

Why
With Us

37.5

  • 대한민국은 이제 km를 당신을 위해 걷습니다

  • 대한민국은 지금 °C의 열이 나고 있습니다

  • 대한민국은 하루 이 스스로 생명을 포기합니다

  • 대한민국은 지금 당신의 진심어린 관심과 공감이 필요합니다

  • 자살 원인 비율, 정신적 문제(31.6%) 1위

  • 자살, 10-30대 사망원인 중 1위

    자살율, OECD 국가 중 1위

Video
2020

  • 스와이프 가능
  • 이전
  • 다음
0101

밤길걷기 개요

2020 사람사랑 생명사랑 밤길걷기

  • 일정2020년 8월 29일(토) / 장소 추후 공개
  • 접수기간2020년 5월 11일~5월말(1차 얼리버드 티켓 오픈)
  • 모집인원선착순 1만명
  • 진행코스당일 코스와 무박2일 코스로 나눠 차별화된 타임 플랜 및 프로그램 구성
코스 별 참가자수
Sunset Course
코스 5.8 km
한국청소년 자살률
11.5 km
OECD 자살률
참가인원 4,000명 3,000명
코스 별 참가자수
Overnight Course
코스 26.6 km
한국 자살률
37.5 km
한국 1일 평균 자살자 수
참가인원 2,000명 1,000명

2020 사람사랑 생명사랑 밤길걷기서울

  • 인천
  • 수원
  • 광주
  • 대전
  • 포항
  • 부산
  • 대구